산다라박, “10년 더 젊게 살테다” 데뷔 10주년 소감

산다라박

걸그룹 2NE1의 멤버 산다라박이 ‘데뷔 10주년’ 소감을 전했다.

산다라박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띠용~ 얼마전 투애니원으로 데뷔 5주년을 맞았었는데 글쎄 오늘이 제가 투애니원이 되기 전 필리핀에서 산다라박으로 활동을 시작한지 10년째 되는 날이래요”라고 적었다. 이어 “벌써 10년이라니. 그때와 변한건 숫자뿐이네요! 앞으로 10년 젋게 살거예요”라고 전했다.

또 산다라박은 “그 때부터 지금까지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분들께 감사드리며 사랑합니당”이라고 덧붙인 뒤, “10주년 기념으로 당신들이 별로 안 예뻐해주는 태닝다라+복근다라 콤보 투척”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산다라박은 태닝한 피부에 탄탄한 복근을 공개한 모습이다.

2NE1으로 지난 2009년 국내 무대에 데뷔한 산다라박은 이에 앞서 ‘인간극장’의 ‘내 이름은 산다라박’을 통해 얼굴과 이름이 알려졌다. 국내 데뷔 전 그는 필리핀에서 인기스타로 활동했고, 당시 활동 모습이 ‘인간극장’을 통해 공개된 것이다.

이후 산다라박은 무대를 국내로 옮겨, 오늘의 2NE1이 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산다라박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