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래된, 장국’ 26회로 조기종영 결정 “배우들에 깊은 미안함”

스태프 2명이 불의의 사고로숨진 드라마 '달래된장국'

드라마 ‘달래된, 장국’이 조기 종영된다

종합편성채널 JTBC 주말드라마  ‘달래된, 장국’이 조기종영된다.

5일 JTBC는 “‘달래된, 장국’이 26회로 종영된다”고 밝혔다. 당초 50부작으로 기획된 이 드라마는 저조한 시청률로 조기종영을 결정했다.

제작 관계자는 “자극적이지 않은 ‘착한 드라마’를 해 보려고 했는데 요즘 방송 환경에서는 이런 드라마가 힘든 것 같다”며 “그동안 서로 격려해 가며 좋은 연기를 보여 준 연기자들에게 감사한다. 특히 성인 역할로 넘어와서 4부만에 이런 소식을 듣게 된 남궁민 이소연 등 성인 역할 배우들에게는 깊은 미안함을 느낀다”고 전했다.

3월 첫 방송된 ‘달래된, 장국’은 이원근, 윤소희, 효영이 아역으로 극을 끌다 최근 이소연, 남궁민, 이태임 등이 성인 연기자로 바통을 이어받아 출연해왔다. 배종옥, 천호진, 이한휘 등 무게감 있는 중견배우들도 출연했지만, 결국 조기종영되고 말았다. 종영일은 오는 29일이다.

JTBC 측은 “갑작스럽게 결정된 사안이라 후속작은 미정”이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