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지는 목요일 밤, 국민 MC 강호동 유재석 정면승부

1일 방송된 '별바라기'는 과연 정규편성이 될 수 있을까

‘별바라기’의 정규편성이 확정됐다.

국민MC의 격돌로 목요일 밤이 더 뜨거워진다.

강호동이 진행을 맡은 MBC 예능 프로그램 ‘별바라기’가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지난 달 파일럿으로 첫 선을 보인 뒤, 호평을 받은 ‘별바라기’는 정규 편성이 확정, 19일 첫 방송 일정까지 최종 확정됐다.

따라서 목요일 KBS2 ‘해피투게더’와 정면승부한다. ‘해피투게더’는 또 다른 국민MC 유재석이 진행을 맡은 장수 프로그램. 유재석과 강호동의 격돌이 어떤 결과를 낳을 지 관전포인트가 생겼다.

‘별바라기’는 국내 최초 합동 팬미팅이라는 콘셉트로 스타와 팬이 함께 출연해 팬이 직접 스타와의 추억과 에피소드를 전하며 훈훈한 웃음과 감동을 안긴 프로그램.

파일럿 방송에는 이휘재와 인피니트, 유인영 등이 팬들과 함께 출연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