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크로스’ 제작진에 스포일러 함구령

KBS2 '골든크로스' 15회 엔딩

KBS2 ‘골든크로스’ 15회 엔딩

‘골든 크로스’ 제작진에 스포함구령이 내려졌다.

5일 방송되는 ‘골든 크로스’ 16회에서 강도윤(김강우)의 총상과 함께 새로운 2막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지난 4일 방송된 15회에서는 강도윤의 폭로를 막기 위해 상위 0.001%의 비밀클럽 ‘골든 크로스’가 서동하(정보석)의 딸 서이레(이시영)의 교통사고를 일으키고 강도윤마저 생매장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남녀 주인공인 강도윤과 서이레의 생사가 불투명해졌다.

현재 16회 방송에 대한 영상은 물론 텍스트 예고까지 나오지 않은 상황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들은 미리 16회의 내용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온 노력을 다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골든 크로스’ 제작진 측은 “오늘 ‘골든 크로스’ 16회에서는 대대적인 반전이 선보여진다”며 “대 반전과 예측불허의 사건으로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이야기가 전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골든 크로스’는 상위 0.001%의 비밀클럽 ‘골든 크로스’를 배경으로 이들의 암투와 음모 그리고 이에 희생된 평범한 한 가정의 복수가 펼쳐지는 탐욕 복수극. 5일 밤 10시 16회가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