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아이들이 전하는 튀니지전 뒷이야기

평가전 아빠 어디가

MBC ‘아빠 어디가’

월드컵 평가전에 깜짝 등장한 ‘아빠! 어디가?’ 아이들의 뒷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서는 지난 5월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던 대한민국과 튀니지와의 평가전에 깜짝 등장했던 아이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 전, 한국에서 펼쳐진 마지막 평가전으로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튀니지 전에서는 태극전사와 함께 ‘아빠! 어디가?’의 귀여운 아이들이 에스코트 키즈로 등장해 중계를 보고 있던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윤민수, 정웅인 아빠와 에스코트 키즈로 나선 윤후, 정세윤, 임찬형, 안리환, 김민율은 김성주, 안정환 아빠가 일하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직접 방문했다. 방송을 통해 중계에선 볼 수 없었던 반가운 얼굴 송종국의 아들 송지욱과 류진의 둘째 아들 임찬호, 8살 동갑내기 송지아와 정세윤의 첫 만남, 아이들의 리허설 현장 등 다양한 뒷이야기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행사가 끝나고 퇴장한 정세윤, 임찬형, 안리환은 경기장 옆쪽에서 모습을 드러낸 윤후를 응원하기도 했다. 모든 행사를 마친 후, 아빠들과 함께 객석에서 축구를 관람한 아이들은 다양한 응원들로 귀여움을 두 배로 뽐내기도 했다.

또한, 해설위원으로 첫 A매치와 생방송에 도전, ‘버럭 해설’로 며칠간 인터넷에 회자됐던 안정환은 경기 전에는 초조해하며 긴장하는 모습을 감추지 못했는데, 축구 중계에서 보여줬던 당당함과는 전혀 대조된 모습을 보였다. 안정환 아빠의 두 얼굴은 ‘아빠! 어디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생생했던 월드컵 전초전 현장의 뒷모습은 오는 8일 ‘아빠! 어디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