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조재현, ‘독도뉴스’ 제작 및 유튜브 공개

독도뉴스

‘독도뉴스’를 제작한 배우 조재현, 서경덕 교수(위)와 온라인에 공개된 ‘독도뉴스’ 캡처

배우 조재현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함께 제작한 ‘독도뉴스’를 유튜브에 공개했다.

서경덕 교수는 5일, “조재현과 함께 제작한 ‘독도뉴스’를 유튜브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독도뉴스’는 약 6분 분량으로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과 무관하다고 밝힌 태정관지령문 소개하고 있다. 또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도 영유권에 대한 주변국들의 인식을 담은 각종 지도와 연합국의 SCAPIN(연합군최고사령부지령) 등을 근거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경덕 교수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당연히 대한민국 영토이지만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반박하는 정확한 사실을 국민들에게 보다 쉽게 알려 주고자 영상으로 제작했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또한 “오늘 오전에도 일본 정치인들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런 일에 일희일비 할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먼저 독도에 관해 논리적 무장을 한다면 더이상 일본도 독도를 넘볼 수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조재현은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독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뿐이다”며 “이번 영상이 국민들에게 독도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재능기부를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동영상 제작에는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자문을 했고 각 방송사에서는 영상자료 등을 무료로 제공했다. 또한 포비 스튜디오, 청년시대, 디셀 등 다양한 청년 기업가들이 재능기부로 함께 참여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 연구실
사진. ‘독도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