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부리지마’ 유키스 새 멤버 준, ‘17세라 믿겨지지 않는 모델 비주얼’

제공. NH미디어

그룹 유키스의 새 멤버 준의 수려한 외모가 화제다.

최근 유키스는 앨범 컴백에 앞서 새 멤버 준의 영입을 발표했다. 유키스 새 멤버 준은 지난 2일 유키스 미니앨범 ‘모노 스캔들(MONO SCANDAL)’ 발매 기념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식석상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유키스 멤버로 합류하게 된 멤버 준은 1997년생으로 올해 17세다. 준은 어린 나이지만 춤과 노래, 랩 등 수준급의 실력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185cm의 키로 모델 못지 않은 비주얼을 소유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는 ”준이 수려한 외모와 순수한 매력을 지녀 데뷔 무대 이후 팬들의 뜨거운 사랑과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유키스는 ‘끼부리지마’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NH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