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는 있다’ 전효성, “기자 역할 맡아 파파라치 마음 이해하게 됐다”

KBS1 새 일일드라마 '고양이는 있다'의 전효성

KBS1 새 일일드라마 ‘고양이는 있다’의 전효성

KBS1 새 일일드라마 ‘고양이는 있다’(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에 출연하는 전효성이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카페에서 열린 ‘고양이는 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전효성은 “잡지사 사진기자 역을 맡아 기자들의 고충을 몸으로 깨닫고 있다”며 “(사진을) 찍히는 입장에 있을 때는 몰랐는데 찍는 입장이 되어보니 미안한 마음과 양심의 가책이 느껴지더라. 파파라치의 마음이 이럴까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OCN ‘처용’ 이후 지상파채널로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많이 배우면서 촬영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주인공 고양순(최윤영)을 괴롭히는 한수리 역을 맡아 다소 욕을 먹을지도 모르지만, 각오는 했다. 역할에 몰입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고양이는 있다’는 고양이를 인연으로 만난 두 남녀가 잊고 지냈던 자신의 꿈을 되찾고, 그 속에서 가족의 사랑과 소중함을 깨우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최윤영, 현우, 최민, 전효성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9일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