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오상진도 마침내 댄스에 도전, 고난도 윈드밀 선보였다

댄싱9의 진행자, 오상진도 댄스에 도전한다

댄싱9의 진행자, 오상진도 댄스에 도전한다

Mnet ‘댄싱9’ 시즌2 MC 오상진이 윈드밀(windmill)을 선보였다.

5일 ‘댄싱9’ 관계자는, “오상진이 지난 시즌1 제작발표회에서의 공약, 윈드밀을 드디어 선보였다”고 전했다.

윈드밀은 다리를 벌린 채 어깨와 등을 이용해 회전하는 스트리드 댄스 동작 중 하나다. 오상진은 지난 2013년 7월 ‘댄싱 9’의 탄생을 알리는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학창시절 비보이 친구들에게 춤을 배운 경험을 소개하며 “나중에 방송에서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 번 힘차게 풍차를 돌려보겠다”라는 공약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오상진 윈드밀’이 오르며 큰 화제를 낳았던 사실을 기억하는 ‘댄싱 9’의 마스터들이 오상진의 춤 솜씨를 보고 싶다고 제안했고, 오상진은 숨겨두었던 끼를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오상진이 춤추는 모습은 5일 ‘댄싱 9’ 공식 페이스북에 짧은 영상으로 공개됐다.(http://youtu.be/8wmRR-KqCXM) 영상 속 오상진은 댄스스포츠 마스터 박지은과 흥겨운 리듬에 몸을 맡기는가 하면 K-POP 음악에 맞춘 솔로 댄스, 대망의 윈드밀 동작에도 도전했다.

‘댄싱9’ 시즌2는 오는 13일 첫 방송할 예정. 시즌 1 파이널리스트들의 앵콜 갈라쇼를 통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 ‘댄싱 9’은 다시 한 번 스타 춤꾼들을 탄생시킨다는 각오다.

새롭게 마스터로 합류한 박재범, 하휘동, 김수로 마스터의 활약여부와 함께, 첫 방송을 통해 베일을 벗을 매력적인 댄서들의 무대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