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장현성, 영화 ‘사랑이 이긴다’ 캐스팅… ‘이번엔 불쌍한 아빠?’

장현성
장현성이 영화 ‘사랑이 이긴다’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사랑이 이긴다’는 명문학교 진학에 대한 부담으로 부모의 사랑이 갈급했던 여고생과 그 가족이 겪는 일들을 다룬 영화로 장현성은 여고생의 아버지이자 성공한 엘리트 의사 상현 역을 맡게 됐다.

상현은 사회적으로 성공한 인물이지만 쉽게 타협하지 않는 독단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는 인물인 만큼 폭넓은 연기력이 요구되는 캐릭터다. 그는 자신이 처한 상황에 대해 권위적인 태로도 일관하는가 하면 아내에게 신뢰받지 못한다는 자괴감 빠져 죽음 앞에 내몰린 딸의 상황도 인지하지 못하는 불쌍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 동안 영화와 드라마에서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였던 장현성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자신의 아들들과 함께 따뜻한 아버지의 모습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랑이 이긴다’는 ‘벌이 날다’로 그리스 테살로니키영화제 은상, 이탈리아 토리노영화제 대상·비평가상·관객상을 수상한 민병훈 감독의 작품으로 오는 6월 중 크랭크인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YG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