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의아이들, 명동 한복판 대형 배너 등장 ‘소시 엑소 이어 세 번째’

제공. 스타제국

제국의아이들 명동 팝업 스토어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대형배너가 서울 명동 한복판에 등장했다.

제국의아이들 팝업스토어는 지난 4일부터 오는 18일까지 2주간 서울 명동 롯데 영플라자 1층에서 열리며 대형 배너로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명동 한복판에 아이돌 그룹의 대형 배너가 걸린 것은 소녀시대와 엑소에 이은 세 번째로 이번 앨범활동과 제국의아이들에 대한 대중의 높아진 관심과 인기를 실감할 수 있게 한다.

매장에서는 제국의아이들의 새 미니앨범 ‘퍼스트 옴므(First Homme)’ 앨범 및 관련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으며 오는 14일까지 일주일 동안 상품을 구입한 고객에게는 제국의아이들과의 팬 사인 이벤트 응모권을 배부한다.

해당 팝업스토어 관계자는 “볼거리, 즐길 거리가 많은 매장이다. 응모권 이벤트 외에도 다양한 이벤트와 귀엽고 멋있는 제국의아이들 MD 상품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많은 관심 가져달라”고 전했다.

지난 2일 새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지난 3일 쇼케이스 및 미니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제국의아이들은 5일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음악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