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크로스’ 김강우, 총 맞고 생매장 당했다

암매장
김강우가 총을 맞고 쓰러져 다음 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낳았다.

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 15회에서는 서동하(정보석)가 총 맞은 강도윤(김강우)을 땅에 파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동하는 마이클장(엄기준)을 통해 강도윤이 한 폐교에서 곽대수(조덕현)와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서동하는 자신의 죄를 감추고자 강도윤을 처단할 심산으로 마이클장과 함께 폐교로 향했다. 폐교에서 서동하는 강하윤을 때려죽인 골프채로 도윤 역시 죽이려 했다.

그런 서동하에게 도윤은 “내 동생도 이렇게 죽였느냐”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때 총성이 울렸다. 마이클 장의 수하 중 한 명이 동하와 싸고 있는 강도윤의 가슴을 향해 총을 쏜 것. 강도윤은 그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서동하는 총에 맞은 강도윤을 암매장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골든크로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