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크로스’ 김강우, 박병은에 “배신자…” 분노 폭발

untitled
김강우가 박병은의 배신에 허탈해했다.

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15회에서는 강도윤(김강우)이 갈상준(박병은)의 배신에 상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도윤은 한민은행 불법매각과 서동하(정보석)의 실체를 폭로할 기자회견을 앞두고 임경재(박원상)가 갑자기 추락사로 사망하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게다가 갈상준 역시 연락이 되지 않았다. 강도윤은 골든크로스의 계략으로 어쩔 수 없이 혼자서 기자회견을 감행했다.

강도윤은 한민은행 불법매각에 대해 얘기한 뒤 서동하가 살인자임을 말하려 했지만 경찰들에 의해 저지당했다

계획에 실패한 도윤은 갈상준을 찾아가 자신을 배신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길상준은 “살고 싶어서 그랬다. 정의 도덕 양심 윤리를 위해 싸워왔지만 당장 죽을 고비에서 날 살려준 건 지퍼라이터였다”며 “정의로운 척 양심있는 척 날 속이는 게 벅차다. 그냥 편하게 살고 싶다. 뱃속 편하고 누리면서”고 말했다.

믿었던 길상준의 배신에 도윤은 “나 같이 돈 없고 인맥 없는 사람이 세상을 바꾸겠다고 나설 때 가장 큰 적이 바로 당신 같은 배신자 변절자들이다”라고 소리치며 씁쓸해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골든 크로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