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찬성, 무심코 올린 ‘브이’자 인증샷…사진 재빠르게 교체

황찬성 트위터
그룹 2PM 황찬성이 선거법 위반을 우려해 투표 인증샷을 재빠르게 교체했다.

황찬성은 4일 자신의 트위터에 “투표했어요”라는 짧은 글과 함께 투표 인증샷을 게재했다.

공개된 투표 인증샷 속 황찬성은 차 안에 앉아 이마 위에 손을 댄 채 브이자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찬성의 손목에 찍힌 투표 도장이 눈길을 끈다.

문제는 이러한 투표 인증샷이 선거법에 위반될 수 있다는 점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 인증샷과 관련해 특정 기호를 연상시키는 포즈를 취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브이자 표시는 자칫 기호 2번을 연상시킬 수 있는 포즈다.

논란이 확산되자 황찬성은 사진을 주먹을 쥔 사진으로 교체한 뒤 “아차 브이 안 되지.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하루 앞서 찬성은 “6.4 지방선거가 드디어 내일이네요. 우리 투표합시다. 무관심으로 투표의 중요성을 망각해버리면 어떤 결과가 나와도 할 말은 없습니다. 무관심의 순간부터 주권을 포기하는 것이니까요. 우리 모두 이 황금같은 기회를 행사합시다”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황찬성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