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바’ 광고 인기, ‘김보성 의리’ 광고 뛰어넘나

돼지바 광고
아이스크림 돼지바 광고가 인기다.

롯데 푸드는 지난달 27일 유튜브를 통해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맞아 해외 축구 중계 장면을 패러디한 돼지바의 새 광고를 공개했다.

특히 돼지바 광고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전의 모레노 심판을 패러디한 임채무의 광고로 인기를 얻은 바 있어, 이번에 새롭게 만들어진 버전이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돼지바 광고는 이탈리아 축구 중계를 한국식 발음으로 들리도록 자막을 처리했다. “깠어 하나 또”라는 자막과 함께 돼지바 포장을 까는 장면, “우동보다 싸다매”라는 자막이 나오는 장면엔 우동 이미지가 삽입돼 폭소를 자아낸다.

이는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밀란에서 뛰고 있는 윌터 사무엘의 골 장면을 한국식 발음으로 자막 처리해 인기를 끌었던 일명 ‘빨간봉다리 깠어’ 영상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돼지바 광고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