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박해진 폭풍오열 눈길…존재감 ↑

박해진 오열
배우 박해진이 빗속 오열 연기를 펼쳐 화제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 10회에서는 평소 포커페이스로 일관했던 한재준(박해진)이 폭우 속에서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재준은 박훈(이종석)과의 수술대결에 패해 과장 자리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이에 한재준은 명우대학병원 이사 오준규(전국환)을 찾아가 으름장을 놓았지만 오히려 오준규의 분노를 샀다. 이어 국무총리 장석주(천호진)를 찾아가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으나 이도 마땅치 않았다.

결국 한재준은 오준규의 집으로 찾아가 세차게 비가 내리는 집 앞 마당에 무릎을 꿇고 앉아 용서를 빌었다.

특히, 오준규의 앞에서 자신의 과오를 시인하고 오열할 때,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한재준은 “아직 명우에 할 일이 남아 있다. 오수현(강소라) 놓치고 싶지 않다. 제발 한 번만 더 기회를 주십시오”라며 빌었고, 어린 시절 비참함을 느꼈던 순간을 떠올리며 오열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닥터 이방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