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아내, 야꿍이 선거 유세 해명 “이젠 마트도 못 가” 울상

야꿍이 엄마 전여진 씨의 해명글

전여진 씨의 해명글

배우 김정태가 아들 김지후(야꿍이)군과 선거 유세에 참석한 모습이 찍힌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아내 전여진 씨가 해명 글을 한 인터넷사이트에 올렸다.

전여진 씨는 지난 3일 한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 “야꿍엄마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참담한 심경을 토로하는 글을 올렸다.

전여진 씨는 “김정권(김해시장 후보)씨와 나동연(양산시장 후보)씨는 예전부터 친한 지인으로 지후가 큰 아빠, 할아버지라고 부른다”며 “잠깐 와서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았고, 공원에 계시다고 해서 놀러갈 겸 지후를 데리고 갔다. 가보니 사람들이 몰렸고 운동원들이 기회를 틈타 애를 안고 사진을 찍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전씨는 “그냥 한 아이의 엄마 아빠로 주말에 놀러 갔던 게 맞아 죽을 짓이 됐다.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것도 아닌데 같은 동네 주민들까지 잡아먹을듯하니 마트도 못가겠다”며 “글을 올릴 때는 자세한 정황을 알고 올리길 부탁드리며, 추측성 글을 올려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새누리당 나동연 양산시장 후보자는 자신의 블로그에 “오늘 야꿍이와 야꿍이 아빠 김정태 배우와 함께 양산시민을 찾았다”면서 “야꿍이 덕분에 양산시민들이 함박웃음을 지었다”며 야꿍이와 함께 한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해당 글과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