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박서준, 엄정화에 “오늘부터 나랑 연애합시다!” 특급 프러포즈

마녀의 연애
‘마녀의 연애’ 박서준이 엄정화에게 박력 있는 프러포즈로 시선을 끌었다.

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14회에서는 윤동하(박서준)가 반지연(엄정화)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연 곁에서 때로는 순수하고 유쾌한 연하남의 모습으로, 때로는 어려운 순간마다 나타나 지켜주고 위로해주는 속 깊은 배려남의 모습으로, 남자답고 저돌적인 모습으로 지연을 설레게 만들던 매력만점 동하가 그동안의 ‘외사랑’을 종지부 짓는 프러포즈로 정식 교제를 신청한 것.

이날 동하는 지연에게 준비한 꽃다발과 목걸이를 건네며 “오늘부터 나랑 연애합시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지연은 “좋아. 이제 네가 밀어내도 아무데도 안간다”고 말하며 고백을 받아들였다.

박서준의 로맨틱 프러포즈로 지연-동하 커플의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된 ‘마녀의 연애’는 최종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마녀의 연애’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