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박서준, 엄정화에게 자신의 아픈 과거 털어놨다

마녀의연애0603_3

tvN ‘마녀의 연애’ 캡처

박서준이 엄정화에게 과거를 털어놨다.

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14회에서는 반지연(엄정화)에게 윤동하(박서준)가 3년 전 죽은 연인 정영채에 대해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동하는 지연에게 아버지를 원망하게 된 것이 영채의 죽음과 관련이 있음을 털어놨다. 동하는 “아버지는 영채와 만나는 걸 싫어했다”며 자신에게 “아픈 영채가 걸림돌이 될 거라고” 말한 것을 전했다.

3년전, 영채는 교통사고를 당했고 동하는 의사인 아버지에게 영채를 살려달라 애원했지만 동하의 아버지는 살 가망성이 없는 영채 대신 운전자를 수술했고 결국 영채는 숨을 거뒀다.

동하는 “아버지가 그 남자 말고 영채를 수술했다면 살 수 있었을 텐데”라며 “그날 내가 영화 보러 가자고만 안했어도 영채가 안 죽었을 텐데”라고 자책했다.

이어 동하는 “나 혼자 아무렇지 않은 듯 살수 없지 않냐. 아버지한테 나는 패배자다”고 말했다. 이에 지연은 “나라면 그렇게 못한다. 네가 그 동안 어떻게 살았는지 아버지가 안다면 자랑스러워 할 거다”라며 동하를 위로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tvN ‘마녀의 연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