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천수, 토고전 프리킥 “왠지 모를 자신감 덕에”

KBS2 '예체능'

KBS2 ‘예체능’

축구선수 이천수가 2006년 월드컵 골 비하인드를 밝혔다.

3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는 역대 월드컵 신화를 일군 주인공들과 현역 축구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그라운드에는 김병지, 고종수, 유상철, 최태욱, 이천수, 조원희, 백지훈이 출연해 자신이 뽑은 선수생활 명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천수는 자신의 월드컵 명장면으로 2006년 독일 월드컵 토고전을 꼽았다. 프리킥 비하인드를 묻는 질문에 “이을용과 함께 프리킥 자리에 서 있었다”며 “근데 그때 왠지 모를 자신감이 있었다”며 말을 꺼냈다.

이천수는 “이을용 자리라 그냥 차는 건 상도덕이 아니다”라며 ”내가 한 번 차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골을 넣는 순간 형 생각은 하나도 안 나더라. 벤치로 가니까 생각이 났다. 나중에 정말 고맙다고 형에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