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고종수, “게임머니 루머 말도 안된다”

KBS2 '예체능'

KBS2 ‘예체능’

고종수가 자신에 대한 루머를 해명했다.

3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는 역대 월드컵 신화를 일군 주인공들과 현역 축구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그라운드에는 김병지, 고종수, 유상철, 최태욱, 이천수, 조원희, 백지훈이 출연해 월드컵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고종수는 과거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고종수는 ‘연봉을 게임머니로 받았다는 루머’에 “말도 안 되지 않냐”며 “강호동이 출연료를 고기로 받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비유해 공감을 샀다.

이에 이덕화는 “출연료 가발로 주면 안받는다”며 “가발이 얼마나 많은데”라고 보태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