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최다니엘이 조작한 식중독 사고로 위기에 처하다

빅맨0603_3

KBS2 ‘빅맨’ 캡처

최다니엘이 식중독 사고를 조작해 강지환을 궁지로 몰아넣었다.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 12회에서는 중소기업의 손을 잡고 현성유통을 정상화시키려는 김지혁(강지환)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돌리려는 강동석(최다니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동석은 사람을 시켜 노숙자 중 한명을 섭외했다. 그리고 그에게 미리 상한 우유를 먹게 한 후 현성마트에 들어가 우유를 산 다음 식중독으로 쓰러지게 만들었다. 이어 친분이 있는 검사에게 지혁을 도와 현성마트에 우유를 납품 중인 순진우유에 세무조사를 하도록 만들었다.

사건이 벌어지자 지혁은 물론 순진우유까지 발칵 뒤집혔다. 소미라(이다희)는 사고 수습에 정신이 없는 지혁에게 전화를 걸어 “강동석 사장의 짓”이라고 말해 그가 안심할 수 있게 도와줬다.

미라의 전화를 받고난 후 지혁은 순진우유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작된 것이라며 안심시켰지만, 순진우유의 사장은 “사장님은 저처럼 되지 마셔야 합니다”라고 말하고 전화를 끊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