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옥빈, 소매치기 동료 강신효와 동업 … 다시 길거리로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소매치기를 다시 시작했다.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5화에서는 아버지의 죽음 후 방황하는 강유나(김옥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미선(서유정)은 강유나에게 이제 소매치기에서 손을 떼라고 당부했다.

김미선은 강유나의 아버지가 숨을 거두기 전 지난날을 후회하며 손가락을 자른 것을 언급했다. 강유나는 “그럼 나도 언니처럼 돈 많은 남자나 홀리고 다닐까”라며 “신경 꺼줘. 하던 거 계속 할 거다”라며 대답했다.

강유나는 과거 함께 교도소에서 함께 복역하던 동료들을 만났다. 강유나는 함께 일하자는 동료 깡순이의 제안을 거절했지만 김남수(강신효)와 손을 잡으라는 조언을 승낙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