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이다희, 최다니엘이 놓은 함정 피하는데 성공했다

빅맨0603_2

KBS2 ‘빅맨’ 캡처

이다희가 최다니엘의 덫을 피했다.

3일 방송된 KBS2 ‘빅맨’ 12회에서는 강동석(최다니엘)이 소미라(이다희)가 자신의 금고에서 이면계약서를 빼돌리는데 일조했다고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동석은 도상호(한상진) 실장이 “이면계약서를 가져간 사람은 택배회사로 위장해서 왔다”며 “분명 누군가 가르쳐준 사람이 있다”며 말했다. 이에 동석은 자신의 금고 비밀번호를 알고 있는 미라를 의심했다.

동석은 미라를 불러 서류가 담긴 봉투를 내밀며 “이 안에는 일선 형사들이 밝히지 못한 김지혁의 악행들이 담겨 있다”며 “넌 그 사람이 끝까지 잘되길 바라지”라며 물었다. 이에 미라는 “이제 나와는 더 이상 관계없는 사람”이라며 선을 그었고, 동석은 미라에게 “최후의 순간에 이것을 검찰에 제출한다면 지혁은 죄값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동석은 미라 앞에서 지혁을 압박할 서류를 자신의 금고에 보관했다.

이후 동석은 도 실장을 통해 미라에게 금고에 있는 서류를 검찰에 넘긴다는 사실을 흘리도록 만들고, 미라를 집으로 보내며 함정에 빠지기를 기대했다. 하지만 미라는 동석이 말한 서류를 건드리지 않아 동석의 의심을 피할 수 있었다.

미라는 미리 동석의 사무실에 걸어 놓았던 그림 뒤에 CCTV를 달아 동석의 덫을 간파했던 것이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