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첫 예능 고정 출연…수영에게 조언 구해”

66
“특별한 조언은 없었어요”

배우 정경호가 연인인 소녀시대 멤버 수영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경호는 “프로그램 출연에 앞서 여자친구인 수영과 얘기를 한 적이 있다”며 웃음지었다.

‘도시의 법칙’은 다른 나라의 대도시라는 낯선 장소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삶의 형태들을 웃음과 감동으로 풀어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출연자들이 일정 기간 한 도시에 거주하면서 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조건들을 직접 해결하며 생활하는 것이 프로그램의 콘셉트다.

첫 기획인 뉴욕편에는 김성수, 이천희, 정경호, 백진희, 신예밴드 ‘로열 파이럿츠’의 문, 에일리가 참여했다.

연출자 이지원 PD는 정경호에 대해 “의외의 예능감을 선보인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처음에는 수줍음이 많았는데 조용히 하고 있다가 한 마디 툭 던지며 제작진을 몰아붙이는 모습을 볼 때 흠칫하곤 한다”고 에피소드를 들려주었다.

이에 정경호는 “이지원 PD와 친분이 있는 수영에게 어떤 분인지를 물어보니 특별한 조언을 하지는 않더라”고 전했다. ‘정글의 법칙’의 이지원 PD가 연출자로 나선 이 프로그램은 오는 11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