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예능프로 속 허당 캐릭터…실제 바보는 아니에요”

존박

존박

“실은 그렇게 바보는 아니에요”

가수 존박이 자신의 엉뚱한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존박은 3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앞서 보여드린 엉뚱한 모습도 지니고 있지만 그렇게 바보는 아니다”라고 웃음지었다.

‘도시의 법칙’은 다른 나라의 대도시라는 낯선 장소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삶의 형태들을 웃음과 감동으로 풀어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출연자들이 일정 기간 한 도시에 거주하면서 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조건들을 직접 해결하며 생활하는 것이 프로그램의 콘셉트다.

첫 기획인 뉴욕편에는 김성수, 이천희, 정경호, 백진희, 신예밴드 ‘로열 파이럿츠’의 문, 에일리가 참여했다.

존박은 “이번 ‘도시의 법칙’에서는 얌전하고 진지한 모습을 보실 수 있으실 것”이라며 “그래도 중간중간 까부는 모습도 보여줄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또다른 해외파 뮤지션인 로열파일럿츠의 문에 대해서는 “문이 외국 여자들에게 어필을 잘하는 스타일”이라며 “여자들이 나는 안중에 없고 문과만 얘기하더라”라고 들려줘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케이블TV Mnet ‘방송의 적’ KBS2 ‘우리동네 예체능’ 등을 통해 보여준 허당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순박한 모습으로 많이 나왔는데, 실제 모습이 담겨있기는 하지만 모두 다는 아니다”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정글의 법칙’의 이지원 PD가 연출자로 나선 이 프로그램은 오는 11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