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진 김성령 백지영, ‘라스 – 곱게 늙은 언니들’ 특집으로 뭉쳤다

강수진, 김성령, 백지영

발레리나 강수진, 배우 김성령, 가수 백지영.(왼쪽부터)

발레리나 강수진, 배우 김성령, 가수 백지영 등 ‘곱게 늙은 언니들’이 모였다.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는 국립발레단의 예술 감독으로 취임한 발레리나 강수진, 영화 ‘표적’으로 칸 레드카펫을 밟은 김성령, 신곡을 발표한 백지영 등이 ‘곱게 늙은 언니들’ 특집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강수진은 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수석무용수로 활동하며 최근 국립발레단의 예술 감독으로 취임했다. 라디오스타 DJ들은 강수진의 글로벌한 활동에 대해 “비행기 마일리지는 얼마나 모았나?”, “예술감독 취임 후 삼겹살 회식을 한 번도 안한 게 사실인가?” 등 황당한 질문들을 쏟아냈다고.

최근 칸에 다녀온 김성령 역시 “칸 레드카펫의 재질은 특별한가?”, “줄리엣 비노쉬와 셀카는 안 찍었나?” 등의 소소한 질문에 재치 있게 응수하며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김성령은 백지영과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하다가도 서로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라디오 스타 – 곱게 늙은 언니들’ 특집은 4일 밤 11시 방송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