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은퇴 계획 언급 “정치, 인권 문제에 관심있어”

안젤리나 졸리

안젤리나 졸리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은퇴 계획을 언급했다.

2일 (현지시각) 미국의 연예매체 ‘US위클리’는 “안젤리나 졸리가 영화 ‘클레오파트라’ 촬영후 은퇴 계획을 밝혔다”라고 보도했다.

US위클리에 따르면, 최근 안젤리나 졸리는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현재 클레오파트라의 일생을 다룬 영화를 촬영 중이며, 촬영이 끝난 후 은퇴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이 인터뷰에서 “나는 내 엄마가 배우가 되길 원해서 배우가 됐지만, 30대 중반이 지나자 나는 내가 연기보다는 글을 쓰고 연출하는 것에 더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정치적 문제, 인권 문제 등에 더 신경을 쓰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9일 국내 개봉된 영화 ‘말레피센트(Maleficent)’에서 마녀로 분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US 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