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신곡에 설경구 강혜정 JYJ 극찬 “차원이 다르다”

제공. 씨제스
가수 거미의 새 미니앨범 타이틀 곡이 공개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3일 거미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3일 네이버 뮤직과 거미의 오피셜 유투브 채널을 통해 거미의 새 미니 앨범의 타이틀 곡인 ‘사랑했으니…됐어’의 ‘셀럽청음회’ 영상이 공개되었다”며 “거미의 소속사 동료인 그룹 JYJ를 비롯해 배우 설경구, 이정재, 박성웅, 강혜정, 정선아가 거미의 새 앨범 타이틀 곡을 감상하고 호평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드라마 및 영화 촬영장, 콘서트 리허설 현장, 시상식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각기 다른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던 거미의 소속사 동료들이 거미의 새 앨범 타이틀 곡인 ‘사랑했으니…됐어’를 감상한 뒤 저마다 다른 감상평을 내놓았다.

특히 MBC 드라마 ‘트라이앵글’ 촬영 현장에서 거미의 음악을 접한 김재중은 “부드럽고 섬세한 음악으로 돌아온 거미가 평소에 쓰는 일상적인 사랑 표현들을 그대로 담아 내 공감이 간다”고 말했다. 강혜정은 “확실히 목소리의 스펙트럼이 다른 느낌이다. 차원이 다른 거미만의 발라드 곡의 운치가 느껴진다”고 칭찬했다.

설경구는 “거미는 가수를 넘어 아티스트다.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성을 두루 담아냈다”는 청음평을 남겼고 정선아는 “이전 앨범에 비해 훨씬 여성스러워진 느낌이다. 음원 차트 올킬 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거미의 미니앨범은 오는 10일 자정에 공개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