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야꿍이와 함께 선거운동? “결코 정치적 목적 없었다” 해명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인 김정태와 그의 아들 김지후.

김정태가 때아닌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다.

김정태는 최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들 야꿍이(김지후)와 새누리당 후보의 선거 유세에 참석했다. 이후 현장을 찍은 사진이 SNS 등을 통해 온라인에 확산되면서 어린 아이를 정치에 이용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지난 1일 나동연 경남 양산시장 후보 측은 자신의 블로그에 ‘야꿍이와 야꿍이 아빠와 함께하는 나동연의 행복한 동행’이라는 제목으로 김정태 김지후 부자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이 논란을 불러일으킨 것.

이와 관련, 김정태 측은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으로 어린이 재단에 많은 관심과 도움을 주신 것에 대한 고마움으로 행사에 관한 사전 조율 없이 김정태 본인만 참석하기로 한 행사”라며 “가볍게 부인과 야꿍이를 데리고 공원에서 후보를 만난 후 가족과 오붓한 식사를 한 뒤 집으로 돌아가는 일정”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매니저도 없이 갔다가 시민들에게 둘러 쌓여 정신없는 상태에서 벌어진 일이지 결코 정치적으로 아이를 이용할 생각은 없었다”며 “바보가 아닌 이상 어떤 부모가 의도적으로 참여를 했겠느냐”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논란이 됐던 유세 행사에 야꿍이가 원치않게 정치적으로 이용되어진 것 같아 야꿍이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는 죄송하다”며 “앞으로 공인으로서 행실에 더욱 신중하고 조심하겠다”고 전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