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처럼 널 사랑해’, 12년 만에 만난 장혁 장나라 첫 촬영 “낯설지 않다”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혁과 장나라가 12년 만에 뭉쳐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첫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운명처럼 널 사랑해’ 제작진이 3일 오전 공개한 사진에는 서울 마포구에 한 쇼핑몰에서 장혁과 장나라가 촬영한 장면들이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나는 장면이 그려진 이날 촬영에서는 강아지 때문에 두 사람이 겪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장혁은 ‘엄친아’ 재벌2세 이건 역에 어울리는 멋진 정장으로 패션 센스를 뽐냈고, 장나라는 ‘평범녀 김미영’를 상징하는 동그란 안경을 낀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12년 만에 함께 하는 첫 촬영임에도 환상의 연기 호흡을 자랑했다는 전언이다.
장혁은 “나라와 12년 만에 함께한 촬영인데도 낯설지 않다”며 소감을 밝혔고, 장나라는 “장혁 오빠! 정말 최고에요!”라며 양손 엄지 손가락을 세웠다.

극 중 장혁은 대대손손 수명이 짧은 명문가 9대 독자 이건을 연기한다. 외모, 재력, 애인까지 다 가졌지만 후사가 없는 것이 유일한 골칫거리인 완벽남. 장나라는 작은 섬마을 출신에 외모, 학벌, 능력 등 내세울 것 하나 없는 계약직 직원으로 이름마저 평범하기 그지없는 김미영을 연기한다. 우연히 당첨된 마카오 여행권 한 장으로, 평범녀가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되는 기상천외한 사건에 휘말린다.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개과천선’ 후속으로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