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프로젝트, 두 번째 미션 공개 ‘스쿨 어택 공연’

제공. DSP

카라 프로젝트

걸그룹 카라를 향한 꿈의 도전 ‘카라 프로젝트-카라 더 비기닝(이하 카라 프로젝트)’의 두 번째 미션이 공개됐다.

3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카라 프로젝트’ 2회에서는 첫 방송을 통해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베이비 카라 멤버들이 ‘스쿨 어택 공연’이라는 두 번째 미션을 받고 이를 수행하는 여정이 공개된다. 베이비 카라는 한 뮤지컬 공연장에서 첫 번째 미션을 수행한 데 이어 이번에도 새로운 환경의 무대에 적응하도록 독한 미션을 받게 됐다.

아무것도 모른 채 연습을 하고 있던 베이비 카라를 버스에 태우고 가는 길에 제작진이 깜짝 공개한 두 번째 미션은 ‘스쿨 어택 공연’이었고 지난 게릴라 콘서트를 넘어선 깜짝 미션에 멤버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깜짝 무대를 가질 학교가 공개되자 멤버 중 한 명은 현재 재학 중인 학교에서 공연을 하게 돼 당혹스러워 했다는 후문이다.

베이비 카라가 일주일 동안 연습한 미션곡 ‘락 유(Rock U)’ 무대를 지켜본 학생 관객들은 눈에 들어오는 멤버들을 꼽으며 “진짜 카라인 줄 알았다”, “공연이 너무 짧아서 아쉬웠다”, “제2의 카라라는 이름으로 데뷔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는 말을 아끼지 않으며 격려를 보냈다. 반면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심사위원들은 독한 평가를 해 일부 멤버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 외에도 ‘카라 프로젝트’에는 몰래 온 손님이 비밀리에 베이비 카라를 찾아와 ‘스쿨 어택 공연’을 다 지켜본 후 멤버들에게 나타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카라 프로젝트는’ SNS 커넥미를 통해 방송이 시작되는 오후 6시부터 한 시간 동안 방송 중 실시간으로 베이비 카라 7인을 투표하고 응원할 수 있다.

‘카라 프로젝트’는 DSP미디어와 음악채널 MBC뮤직이 손잡고 만드는 신개념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DSP미디어에서 트레이닝을 받아온 연습생 7인이 프로젝트 팀 베이비 카라를 결성해 혹독한 트레이닝과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DSP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