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이종석 진세연 키스에 시청률 상승…13.2%로 동 시간대 1위

닥터 이방인 캡처
이종석과 진세연의 키스에 시청률은 상승했다.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이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했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9회는 전국기준 13.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5월 27일 방송된 8회가 기록한 시청률 12.5%보다 0.7% 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된 ‘닥터 이방인’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의 쌍둥이 아기 수술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한승희(진세연) 스스로 송재희라고 밝히며 박훈과 재회의 키스를 나눴다.

이날 동 시간대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은 10.0%를 기록, 지난 5월 27일 방송분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지난주 잠시 좁혀졌던 1~2위 격차는 다시 벌어졌다. MBC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은 6.4%의 시청률로 동 시간대 꼴지를 면치 못하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