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①복합 장르 드라마의 신공 vs 함정

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지난해부터 드라마계의 화두 중 하나는 바로 ‘복합장르’다. 멜로나 코미디 등 한두 가지 장르에 충실했던 기존의 드라마 장르에서 벗어나 액션과 스릴러, 판타지 등 한 작품 내에 다양한 장르가 공존하는 복합장르 드라마가 속속 안방극장에서 성공을 거두면서 최근에는 이같은 장르의 합종연횡이 자연스러워졌다. 이런 복합장르 드라마의 정점에 SBS 수목드라마 ‘닥터 이방인’이 자리한다. 메디컬 드라마에 멜로와 스릴러를 가미한 이 작품은 중반을 향해가면서 시청자들의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 ‘닥터 이방인’이 지닌 복합장르 드라마로서의 미덕과 함정은 무엇일까?

# 꼬리에 꼬리는 무는 미스터리

작품은 두 가지 의문점에서 시작한다. 1994년 김일성 주석의 심장을 고치기 위해 북으로 간 주인공 박훈(이종석)의 아버지 박철(김상중)의 죽음의 비밀과 관련한 북과 관련한 미스터리, 그리고 박훈의 첫사랑 송재희(진세연)의 정체에 관한 비밀이다.

우선 북과 관련한 미스터리는 극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다. 국무총리 장석주(천호진)는 박훈과 그의 부친 박철을 북한에 보낸 인물. 1994년 당시 전쟁을 막기 위해 김일성 심장 수술 집도의로 박철을 북한에 보낸 뒤 이들 부자를 외면해버렸다. 이후 박훈이 한국에 온 이후에도 북과 관련해 모종의 공작을 꾸미는 장석주의 계략은 작품의 키포인트로 자리한다.

SBS '닥터 이방인'의 박해진(왼쪽) 이종석

SBS ‘닥터 이방인’의 박해진(왼쪽) 이종석

훈의 첫사랑 송재희가 누구인가도 작품의 핵심 미스터리. 함께 탈북을 시도하다 행방불명된 송재희는 탈북 브로커를 통해 수용소에 갇힌 모습을 담은 영상으로 훈에게 전해지지만 이후 외모가 꼭 닮은 의사 한승희가 나타나면서 훈을 혼란스럽게 한다.

극은 한승희가 송재희일 수도 있다는 복선과 그렇지 않을 가능성을 모두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을 상대로 게임을 진행한다. 한승희가 송재희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며 어색한 표정을 짓는 모습을 보이는 반면 북에서 남파된 스파이임을 드러내는 설정은 정황상 두 사람이 동일인물일 수 있다는 추리를 하게 한다.

드라마를 관통하는 이같은 미스터리는 시청자들에게 계속해서 ‘왜?’라는 물음을 안겨주면서 흡입력있는 요소로 자리한다. 특히 한승희의 정체와 관련한 미스터리는 극중 멜로 구도와 함께 드라마의 긴장감을 형성하는 가장 큰 주제다.

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 극명한 대립 구도

북한 사회에 대한 묘사와 등장인물들의 설정을 통해 보여주는 극명한 대립구도도 복합장르 드라마로서 스릴러적인 요소를 극대화시키는 지점이다. 극 초반부터 폐쇄적인 분위기와 수용소, 경직된 인물들과 대남공작이라는 키워드로 비쳐지는 북한은 주적이 극명한 액션, 스릴러 영화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북한에서 연좌제로 인해 운명이 꼬인 송재희나 관료주의적인 사회의 염증을 느끼는 박훈은 폐쇄적인 북한 사회의 모습을 도드라지게 보여준다. 여기에 북한 내 연구소에서 일하던 박훈이 “사람을 죽이기도 한다”고 언급하는 대목은 반인륜적인 행태까지 강요하는 모습을 살짝 엿보게 해 준다. 이같은 극 속에서의 주적 개념은 스릴러적인 분위기를 강조하고 있다.

또 탈북 후 박훈이 명우대학병원에서 라이벌로 맞는 한재준(박해진)과의 대립각도 점점 고조되면서 극의 긴장감을 견인하는 포인트로 대두되고 있다. 병원장의 딸 오수현(강소라)을 사이에 두고 시작된 두 사람의 대결구도는 이후 수술 국면으로 확장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처럼 미스터리와 대립구도로 극대화되고 있는 ‘닥터 이방인’의 복합장르적인 요소는 다양한 흥미유발적인 요소를 간직하고 있지만 반면에 지나치게 꼬인 스토리로 흡입력을 떨어뜨릴 가능성도 존재한다. 관건은 여러 방면으로 뻗어나가는 이야기의 줄거리를 어떻게 하나로 모아가느냐에 달려있을 듯 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