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성규, “예의상 형한테 양보할 수 있는데..”

KBS2 '안녕하세요'

KBS2 ‘안녕하세요’

아이돌그룹 인피니트 성규가 큰 형의 고충을 토로했다.

2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배우 방은희, 인피니트 성규, 성열, 동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무엇이든 공평하게 나눠야 성이 차는 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한 남성의 고민이 소개됐다.

고민을 들은 MC들은 인피니트에게 “인피니트는 어떻게 나누냐”고 물었다. 이에 인피니트는 “데뷔 초에는 공평하게 했다”고 밝혔다. 성규는 “이제는 가위 바위 보로 결정하는 게 편하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화장실 가는 순서, 메이크업 받는 순서 등 모든 것을 다 정한다”며 “하지만 새집에서 방을 정할 때도 그럴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는 예의상 형한테 양보를 할 수 있는데 너무 가위바위보에 집착한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