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이종석, 쌍둥이 수술 대결 최종 승리

닥터 이방인 캡처

이종석이 쌍둥이 아기 수술 대결에서 최종 승리했다.

2일 방송된 SBS ‘닥터 이방인’ 9회에서는 한재준(박해진)이 수술한 아기가 코드블루가 오면서 재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앞서 쌍둥이 아기 수술 대결에서 한재준의 수술팀이 먼저 수술을 끝내면서 승리가 거의 확정된 상황. 수술에서 패한 박훈은 차진수(박해준)에 의해 죽음의 위기에까지 몰리지만, 한승희(진세연)이 그를 구한 순간, 코드블루 방송이 울렸다.

쌍둥이 아기 중 한 명이 수술 후 불안정 상태에 빠진 것. 그 아기는 한재준이 수술한 아기였다. 한재준은 패닉에 빠진 상태로 아기를 지켜보고, 이윽고 중환자실에 들어온 박훈(이종석)이 “수술방으로 옮기자”고 말한다.

이에 한재준이 “내 환자다”며 아기를 재수술한다. 재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한재준 수술팀의 실수로 아기를 재수술하게 돼 결국 최종 승리는 박훈의 팀으로 돌아갔다.

‘닥터 이방인’은 천재의사 박훈이 북한에 두고 온 첫사랑 송재희를 되찾기 위한 여정 속에서,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과 국무총리 수술 팀 선정을 둘러싼 남북 음모 중심에서 사랑과 경쟁을 펼치는 메디컬 첩보 멜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닥터 이방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