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앵글’ 김재중, 임시완 손바닥 위에서 사기도박

MBC '트라이앵글'

MBC ‘트라이앵글’

김재중이 사활을 건 도박을 시작했다.

2일 방송된 MBC ‘트라이앵글’ 9화에서는 허영달(김재중)이 윤양하(임시완)가 설치해둔 덫에 빠질 위기에 놓였다. 앞서 허영달은 고복태의 지시로 윤양하가 본부장으로 있는 대전카지노를 상대로 사기도박을 벌이게 됐다.

그러나 허영달의 계획은 만강(홍석천)에 의해 들통이 나고 말았다. 이미 허영달로부터 사기도박을 당한 바 있는 장마담(이윤미)은 이를 윤양하에게 알렸다. 윤양하는 현장에서 허영달을 잡기 위해 예정된 게임을 진행했다.

대전카지노와 허영달의 게임에는 오정희(백진희)가 딜러로 참여했다. 아직 신입인 오정희지만 윤양하에 의해 특별히 기회를 얻게 된 것. 윤양하는 몰래카메라로 이 모든것을 지켜보며 허영달의 플레이를 주시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트라이앵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