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이다희, 최다니엘 한 마디에 죽은 아버지 누명 쓴 것 아닐까 의심

빅맨0602_2

KBS2 ‘빅맨’ 캡처

이다희가 자신의 아버지의 죽음에 의문을 가졌다.

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 11회에서는 법정관리를 준비하던 강동석(최다니엘)의 말을 엿듣게 된 소미라(이다희)가 자신의 아버지의 죽음에 의문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동석은 현성유통의 법정관리자 자격으로 대삼그룹의 후계자 문명호(이해우)와 만나 직원들의 인건비 등을 쥐어짜는 방식으로 이익을 남기기 위한 계획을 짰다. 그러던 중 명호가 비용처리 문제를 두고 이의를 제기하자 동석은 “그건 문제될 것 없다. 우리 회사에 얼마 전 죽은 이사가 있는데 그 사람에게 다 뒤집어씌우면 비용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동석의 이야기를 마침 서류를 가지고 들어오던 미라(이다희)가 들었고, 미라는 죽은 아버지가 회사 공금을 횡령한 것이 현성유통에 이용당한 것이 아닐까 의심을 하기 시작했다.

소미라는 구덕규(권해효) 팀장을 찾아가 관련 기사들을 건네며 이런 일이 가능하냐고 물었고, 회계자료가 필요하다는 구 팀장의 말에 회사 자료실을 찾아가 회계보고서를 가져왔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