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앵글’ 김재중, 백진희에게 진심어린 고백 “고맙다”

MBC '트라이앵글'

MBC ‘트라이앵글’

김재중과 백진희가 서로를 향해 마음을 열었다.

2일 방송된 MBC ‘트라이앵글’ 9화에서는 허영달(김재중)이 오정희(백진희)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날 허영달은 장마담(이윤미)과의 게임에서 이긴 뒤 사설 카지노 지분을 갖겠다고 선포했다. 이어 한껏 차려입고 노름꾼들이 전당포에 맡긴 차를 끌고 오진희를 데리러갔다. 오진희의 동료들은 허영달과 함께 있는 오정희를 보며 수군댔다.

오정희를 원주에 있는 레스토랑으로 데려간 허영달은 “고맙다”며 말을 꺼냈다. 이어 “내가 사북에서 어떤 놈인지, 사람이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사람들이 잘 알 텐데”라며 “그런데도 만나줘서”라고 고백했다.

허영달은 “오정희씨 때문에 난생처음으로 나 사는 꼴이 쪽팔리다고 생각했다”며 지난날을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정희는 감동했고, “나 허영달씨 보다 잘난 것 하나 없다. 날보면서 쪽팔려하지 말라”고 위로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트라이앵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