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진세연, 몸 던져 이종석 구하다…송재희 맞나?

닥터 이방인 캡처

진세연이 이종석을 구했다.

2일 방송된 SBS ‘닥터 이방인’ 9회에서는 한승희(진세연)이 죽음의 순간에서 박훈(이종석)을 구하는 장면이 담겼다.

차진수(박해준)는 수술 대결에서 패한 박훈을 죽이려고 결심한다. 한승희는 아직 기회가 있다 생각해 박훈에게 “병원에서 나가라”고 말한다. 그러나 박훈은 한승희를 찾아 헤맨다.

결국 마주친 한승희와 박훈. 한승희는 박훈 뒤에 총을 들고 서 있는 차진수를 발견하고, 자신에게 다가오는 박훈에게 “멈추라”고 말한다.

이윽고 차진수가 총을 쏘는 순간, 한승희는 박훈을 잡고 함께 몸을 피하며 박훈을 구한다.

‘닥터 이방인’은 천재의사 박훈이 북한에 두고 온 첫사랑 송재희(진세연)를 되찾기 위한 여정 속에서,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과 국무총리 수술 팀 선정을 둘러싼 남북 음모 중심에서 사랑과 경쟁을 펼치는 메디컬 첩보 멜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닥터 이방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