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에 역대 월드컵 스타들이 떴다! … 월드컵 스타들과 연예계 축구광들의 만남

예체능 월드컵스타 총출동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예체능’에 역대 월드컵 신화의 주역들이 총출동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는 역대 월드컵 신화를 일군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여 브라질 월드컵 못지않은 뜨거운 열기를 발산할 예정이다.

특히 이 날 방송은 초대형 스케일로 중무장된 만큼 박진감 넘치는 재미는 물론, 월드컵스타들의 에너지 가득한 입담 열전이 가세해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98년 프랑스 월드컵과 2002년 한일 월드컵에 빛나는 철벽 수문장 김병지와 그의 아들 김산을 비롯해, 98년 프랑스 월드컵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든든한 허리 역할을 책임진 그라운드의 멀티플레이어 유상철, 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 미드필더로 왼발의 마술사라 불린 ‘앙팡 테리블’ 고종수, 그라운드의 악동 이천수, A매치 최단시간 득점의 주인공 최태욱과 06년 월드컵의 신화 조원희와 백지훈까지. 그야말로 한국 축구사를 새로 썼던 월드컵스타들이 ‘예체능’에 모여 월드컵 비하인드, 환상적인 입담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우리동네 FC 멤버들과 역대급 월드컵스타들이 펼쳐낼 막강 호흡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리동네 FC 멤버들은 월드컵스타들의 등장에 소리를 지르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등 열띤 기운을 흩뿌리며 장내 열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우리동네 FC와 월드컵스타들의 몸 사리지 않는 불꽃 튀는 승부는 이 날 방송의 백미. 마치 발에 모터를 장착한 듯 공보다 빠른 드리블 실력은 물론 몸싸움에 있어서도 폭발적인 에너지로 난형난제 상황을 만들어내는 등 오직 ‘예체능’에서만 볼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예체능’ 제작진 측은 “역대급 월드컵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예체능’을 빛내줬다. 여타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보기 힘든 월드컵스타들의 새로운 면모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연예계 내로라하는 대표 축구광들과 월드컵스타들이 펼친 한 판 승부는 그야말로 상상초월의 경기였다. 경기장을 채운 관중들 역시 선수들이 상대팀 골문으로 골을 몰고 갈 때마다 너도 나도 질세라 목청을 터트리며 열띤 응원전을 펼치는 등 젊은 혈기를 가득 발산해 스태프들조차 마치 월드컵 경기 현장에 온 것 같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우리동네 사람들과의 스포츠 한판 대결을 펼치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우리동네 예체능’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