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소녀’로 다시 한 번 호러 도전할까? “아직 결정된 바 없다”

박보영
배우 박보영이 영화 ‘소녀’의 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랐다.

박보영 소속사 관계자는 “영화 ‘소녀’ 시나리오를 받았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아직 조율할 상황이 많아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소녀’는 1930년대 여자 기숙사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오싹한 사건을 다룬 호러 서스펜스물. 박보영은 기이한 현상과 마주하는 여자주인공 역을 제안 받았다.  박보영이 출연을 확정할 경우, 2012년 개봉된 ‘미확인 동영상’에 이어 두 번째 호러물 도전이다.

또 ‘천하장사 마돈나’ ‘페스티벌’ 등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을 예정. 이해영 감독과 박보영의 만남도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이 작품은 내년 초 개봉을 목표로 올 여름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