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아일랜드’서 정기고 빈지노 깜짝 듀엣 펼쳐

정기고빈지노

빈지노(좌), 정기고

지난 5월 31일에서 6월 1일까지 양일간 경기도 가평군에 위치한 남이섬에서 열린 ‘레인보우 아일랜드 2014뮤직&캠핑’(이하 레인보우 아일랜드)이 2만 관객을 동원했다.

올해로 총 4회째를 맞은 ‘레인보우 아일랜드’는 김창완 밴드, 장미여관, 페퍼톤스, 빈지노, 정기고, 유승우 등이 무대에 올랐다. 관객들은 음악과 캠핑을 함께 즐기며 남이섬의 자연을 만끽했다.

여성 싱어송라이터 비스윗의 상큼한 보이스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 ‘레인보우 아일랜드’는 어쿠스틱 프로젝트 그룹 스탠딩 에그, 래퍼 빈지노와 ‘슈퍼스타K4’로 이름을 알린 유승우, 여성 3인조 그룹 바버렛츠, 고상지 밴드, 소란, 우쿨렐레 피크닉, 라이너스의 담요 등의 공연으로 이틀간 이어졌다.

페퍼톤스는 ‘솔라 시스템 슈퍼 스타스(Solar System Super Stars)’와 ‘풍년’ 등 신곡 두 곡을 선보였다. 정기고의 무대에는 빈지노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고, ‘썸(Some)’의 무대에서 여성 관객을 공연장으로 올려 로맨틱한 무대를 꾸몄다. 장미여관의 무대에서는 관객들은 ‘오빠라고 불러다오’를 합창했다.

김창완 밴드의 공연에서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다. 김창완 밴드가 ‘개구쟁이’를 선보이자 합창이 시작됐고 태평소의 합주로 펼쳐진 ‘아리랑’ 등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다채로운 관객 참여 형 이벤트도 진행됐다. 축제 첫날에는 유승우의 림보 게임, 장미여관과 일반 관객들이 경쟁을 펼친 우유 빨리 마시기 대회가 개최됐다. 페스티벌 쇼 호스트인 ‘MC 프라임’의 복불복&OX게임, 스타 소장품 경매와 함께 김창완이 빛나는 청춘들을 위해 마련한 김창완의 축배 연사, 오빠는 이러려고 캠핑하는거야 with 음란소년의 즉석 커플 탄생 프로그램, 소심한 오빠들, 기린, 타이거 디스코로 댄스타임이 이어졌다.

특히, 마지막 날인 6월 1일의 아침에는 아침 트래킹 & 요가 피트니스가 진행돼 남이섬의 싱그로운 자연 속에서 많은 이들이 아침 체조를 즐기는 광경이 연출됐다. 이외에도 우쿨렐레 피크닉의 우쿨렐레 강연회, 브라질 본토의 느낌을 고스란히 전한 삼바댄스 스쿨, 소란과 함께 하는 신나는 ‘드림빌 운동회 등의 알찬 이벤트 프로그램들이 열려 관객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포츈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