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상하이 첫 단독콘서트 성료

샤이니 상해 콘서트 현장 제공. SM

그룹 샤이니가 한국, 멕시코, 칠레, 아르헨티나, 대만에 이어 중국 상하이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대무대에서 화려하게 펼쳐진 ‘샤이니 콘서트 “샤이니 월드3” 인 상하이(SHINee CONCERT “SHINee WORLD Ⅲ” in SHANGHAI)’는 샤이니만의 차별화된 음악과 다채로운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무대로 현지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공연은 샤이니가 데뷔 후 처음으로 상하이에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인 만큼, 공연 전부터 큰 관심을 얻었으며, 지난 5월 31일 저녁 상하이 푸동 공항에는 샤이니의 입국 현장을 직접 보기 위해 수 많은 현지 팬들이 몰려 눈길을 끌었다.

샤이니는 이날 공연에서 ‘줄리엣’, ‘루시퍼(Lucifer)’, ‘링딩동(Ring Ding Dong)’, ‘셜록(Sherlock)’, ‘드림걸(Dream Girl)’ 등 히트곡 퍼레이드는 물론, ‘리얼(Real)’, ‘걸스 걸스 걸스(Girls, Girls, Girls)’, ‘이블(Evil)’, ‘너와 나의 거리(Selene 6.23)’, ‘상사병(Symptoms)’ 등 앨범 수록곡, 일본 싱글곡 ‘3 2 1’의 한국어 버전까지 총 27곡의 다양한 무대를 선사하며 음악 팬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다.

현지 팬들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샤이니의 첫 단독 콘서트를 보기 위해 오전부터 공연장 일대에 운집해 객석을 가득 메웠다. 샤이니를 위한 특별 이벤트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너와 나의 거리(Selene 6.23)’가 흘러나오자, 공연장을 가득 채운 모든 관객들이 일제히 샤이니의 상징색인 펄 아쿠아 그린색 야광봉에서 흰색 야광봉으로 바꿔, 공연장 전체가 흰 물결로 넘실대는 장관을 연출했음은 물론 콘서트의 마지막 곡인 ‘초록비’ 무대 때는 ‘함께라서♥행복해’라는 문구가 적힌 플랜카드를 펼치며, 한국어 가사까지 완벽히 소화해 합창, 멤버들을 감동시키기도 했다.

샤이니는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메타일랑 인터내셔널 스타디움(Meta Elang International Stadium)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