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이성계 성계탕 먹고 눈물 흘려

5

유동근이 성계탕을 먹으며 눈물을 흘렸다.

1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2회에서는 나라를 건국한 이성계(유동근)이 세자 책봉을 두고 고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계(유동근)은 왕실에 있는 것이 답답해 동생 이지란(선동혁)을 부른다. “너 장가간다며? 종간나새끼!”라며 즐거워하는 이성계는 이지란에게 함께 저잣거리에 나가자고 한다.

주막에 들른 둘은 큰 상을 차려달라고 한다. 그러자 주인장이 성계탕을 내오겠다고 한다. 성계탕은 돼지고기탕으로 이성계의 이름을 빗댄 것. 이성계가 성계탕의 연원을 묻자 주인장은 “고려가 망하자 개경 사람들이 몰래 최영 장군 제사를 지내는데 제사상에 올라가는 돼지고기를 성계라고 부른다. 제가가 끝나면 성계를 난도질해서 탕을 끓여먹으며 나라 망한 울분을 푼다”고 대답한다.

이지란이 “몇몇 귀족이 그러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주인장은 “개경 사람 열에 아홉이 그런다”라고 말한다. 그러자 이성계는 눈물을 흘리며 성계탕을 먹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KBS ‘정도전’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