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의안군 세자책봉…이성계와 정도전 뜻 통했다

4

정도전과 이성계가 의안군을 세자로 책봉하는데 뜻을 함께 했다.

1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2회에서는 나라를 건국한 이성계(유동근)가 세자 책봉을 두고 고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계(유동근)는 이방석을 세자로 책봉하려 하나 이방원(안재모)을 비롯한 왕자들과 사대부들의 반대에 부딪힌다. 결국 최종적으로 세자를 정하기 위해 이성계와 정도전(조재현)이 독대를 한다. 정도전은 이성계를 만나기 전 이방원, 이방석과 차례로 마주친다. 이방원은 정도전에게 무릎까지 꿇으며 도와 달라 요청한다. 어린 이방석은 “이 사람이 세자로 물망에 올랐으니 처신에 각별히 주의한다. 몸을 낮추고 말을 아끼고 타인의 말에 귀 기울일 것이다. 모름지기 군주가 될 사람은 듣는 귀가 중요하다”고 말하며 의젓한 모습을 보인다.

이성계는 정도전을 만나자 “임금도 말짱 빚 좋은 개살구다. 세자 하나 마음대로 못한다”며 푸념하며 “삼봉도 반대인가?”라고 묻는다. 정도전은 “전하의 의지가 중요하다. 의안군은 훌륭하나 세력이 없고 경험이 일천하다. 보위에 오르려면 난관이 있을 터인데 그래도 할 것인가?”라도 되묻는다.

이성계가 “설령 삼봉이 반대해도 낸 그리 할 거우. 방석이는 성군이 되고도 남을 놈”이라고 하자 정도전은 개국공신의 최종명단을 보여준다. 정도전은 “초안에는 왕자 모두가 올라갔고, 특히 이방원은 개국공신 1등이었다. 하지만 소신이 모두 삭제했다. 의안군이 세자가 되면 왕자들은 형제가 아닌 정적이다. 힘을 빼앗고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대상이다. 전하가 이것을 윤허하면 소신은 의안군 책봉에 동의하고 나아가 세상 어떤 그 위험도 의안군을 지키겠다”고 말한다.

이로써 이방원을 비롯한 왕자들은 개국공신 명단에서 빠지게 되고 의안군이 세자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