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세자책봉 정도전의 의중은?

4

조재현이 세자 책봉에 관한 의중을 감춰 안재모의 속을 타들어가게 했다.

1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2회에서는 나라를 건국한 이성계(유동근)가 세자 책봉을 두고 고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계가 이방석을 세자로 책봉하려 하는 가운데 이방원 등 형제들과 도당의 사대부들의 반대가 이어진다. 조준은 “자질이 좋아도 왕자들이 찬동하지 않으면 왕실의 화합이 깨진다. 새 나라의 천년지대계가 걸린 일”이라며 방석의 세자 책봉을 강하게 반대한다.

이 가운데 정도전(조재현)은 개국공신 명단 작성에 열중할 뿐 세자 책봉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하지 않는다. 답답한 이방원(안재모)은 직접 정도전을 찾아와 “의안군은 안 된다. 허수아비가 될 것이다. 방우 형을 빼도 이복형들이 다섯 명이다. 하나같이 권력과 사병을 거느리고 있다. 의안군의 능력으로는 가신과 당여 장악할 수 없다. 결과는 파국”이라며 자신을 밀어줄 것을 부탁한다.

정도전이 “소생이 찬동하리라 보는가?”라고 묻자 이방원은 “그렇다. 이건 정치다. 좋은 사람이라도 뜻이 안 맞으면 갈라서고, 싫은 사람도 뜻이 맞으면 동지가 되는 것. 그것이 정치”라고 말한다. 그리고 이방원은 무릎을 꿇으며 간곡히 부탁한다. 허나 정도전은 대답이 없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KBS ‘정도전’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