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이성계 “임금은 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1

이성계가 안재모를 꾸짖으며 세자 책봉에서 밀어냈다.

1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2회에서는 나라를 건국한 이성계(유동근)이 세자 책봉을 두고 고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계는 세자 자리를 원하는 이방원(안재모)에게 “임금은 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하는 것이지”라며 “너한테는 그런 마음이 없다. 그래서 너는 임금 감이 아니다”라고 못 박는다. 이성계는 나이가 어린 이방석을 세자 자리에 앉히려 한다.

이에 방원은 크게 낙담한다. 방석의 친모인 강씨(이일화)에게 찾아간 방원은 “어마마마께서 일을 이리 만드신 것”이라고 따져 묻는다. 이외에도 도당에서 어리고 세력이 없는 방석을 세자로 책봉하는 것을 반대하고 나선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KBS ‘정도전’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