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탐험대’, 적응하는 대원 위 진화하는 제작진

8564401f-68a4-4c6b-a266-1f57d09e6e13

고생에 적응하는 시간탐험대원들이 있다면, 그 위에는 진화하는 제작진이 있다.

tvN 버라이어티 ‘렛츠고 시간탐험대2’ (이하 ‘시간탐험대’)가 6월 2일(월) 오후 8시 5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여러 번의 촬영을 진행하며 기존 시간탐험대원들이 점차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자, 제작진은 더욱 치밀한 고증 작업으로 진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오는 6월 2일(월) 저녁 8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시간탐험대’에는 장동민, 유상무, 김동현, 조세호와 함께 새로운 대원 전현무, 영국남자 조쉬, 그리고 게스트 시간탐험대원 김보성이 함께 조선시대 관아의 삶을 살아볼 예정이다. 장동민, 유상무, 김동현, 조세호는 조선시대 유배 양반과 노비, 성균관 유생과 반인, 왕과 내시 등 다양한 삶을 살아본 경험이 있기에 지난 촬영과 비슷한 난이도의 삶을 예상하지만, 이번 방송을 통해 그 경험과 예상이 산산조각 날 전망이다.

제작진은 조상들의 삶을 점점 이해하고 알아가고 있는 출연진들에 대비해 더욱 철저한 ‘고증’ 작업과 독한 보조연기자 섭외를 통해 치밀하게 진화하고 있는 것. 이번 시즌에서는 조선시대 아전의 삶을 그대로 재현할 예정으로 아전, 죄인, 노비 등의 신분이 출연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시간탐험대’ 시작부터 함께 한 조세호는 옥 안에서 칼을 차고 편하게 앉아있는 죄인을 선택하지만, 상상을 초월할 만큼 가혹한 죄인의 삶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독한 출연자들과, 훨씬 지독한 제작진의 한판 기 싸움이 프로그램의 또 다른 기대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는 것.

조선시대 관아의 삶이 여실하게 파헤쳐지는 ‘시간탐험대’는 오는 6월 2일(월) tvN에서 첫 방송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