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안정환 김유신으로 연기 혼 불살라

cats

안정환이 김유신으로 변신했다.

1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어디가’에서는 여섯 가족들이 경주로 여행을 떠났다. 아빠들은 삼국시대를 소재로 대한 연극을 했다.

안정환은 김유신 역을 맡았고 김성주가 분장을 도왔다. 정웅인은 계백, 윤민수는 신라의 어린 화랑 관창, 류진은 김유신의 여자친구 천관, 성동일은 김유신의 엄마 역을 각각 맡았다.

일밤의 귀염둥이 안정환은 변신 과정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안정환은 박장대소하는 김성주에 “당신이 분장해놓고 웃으면 어쩌겠다는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어색한 연기가 이어지자 여섯 가족의 웃음이 이어졌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일밤’ 사진캡쳐